- 이현창 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장‧반대추진위원회 등 전남도 항의 방문
- 관철되지 않을 경우 노고단 도로통제, 차량운행 제한 등 실력저지까지 불사

지리산 성삼재 버스 신설노선(서울-성삼재) 즉각 철회하라

손권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7-22 00:19: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전남도의회 이현창 경제관광문화위원장은 21일 국토교통부의 서울-지리산 성삼재 간 고속버스 신설노선 허가와 관련해 반대추진위원회(위원장 김영의) 등 구례 군민 20여명과 함께 전남도를 항의 방문했다. 

 

이날 이 위원장과 주민들은 도 관계자와의 면담을 통해 국립공원 제1호를 지난 50여 년간 지켜온 구례군민의 입장을 전달하고 버스노선 신설을 즉각 폐지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번에 국토교통부가 허가해 준 서울에서 지리산 성삼재 버스노선은 서울∼함양∼백무동을 1일 6회 운행하던 기존 노선 중 1회를 서울∼함양∼성삼재로 경로를 변경해 연장 운행하도록 했고 고속버스는 오는 24일부터 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현창 위원장과 김영의 반대추진위원장은 “일 1회 노선 연장 운행은 3회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인·면허업무처리요령과 배치되어 위반된 행정행위이고, 국토교통부가 예외사유로 인정하여 허가해 준 사항도 서울∼지리산 성삼재 노선은 벽지노선이 아니라 신규 노선”이라고 주장하면서 “전남도에서는 가처분 신청을 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의 이번 결정은 지리산 국립공원을 지난 50여 년간 지켜온 구례군민들의 의사를 전혀 무시하는 일방적인 행정행위이다”며 “성삼재도로의 위험성과 지리산 국립공원 환경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 교통수단(케이블카, 산악 전기열차 등)의 도입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군민들의 의지를 외면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신설노선 폐지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7월 24일부터 노고단 도로통제, 차량운행 제한 등 구례군민 모두가 모여 실력저지까지 해 나갈 계획이며 시민단체와도 연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한편, 전남도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지리산 성삼재 버스노선에 대해서 국토교통부에 반대 의견을 수차례 제시했고 국토교통부의 버스 노선허가 결정에 대해서도 재검토 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