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남은 상하수도사업단장(4급 서기관) 건설국장으로 ‘전보’ 발령‘

정헌율 익산시장, 익산시 하반기 서기관 전보인사 ‘옥에 티’

이정술 기자 | worflej@hanmail.net | 입력 2020-07-28 05:47: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정헌율 익산시장

 

[익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23일(목), 하반기 정기인사에 ‘업무의 연속성’으로 ‘전보인사’를 최소화했다고 자부했다.


하지만 임기 5개월(12월 퇴임) 남은 상하수도사업단장(4급 서기관)을 ‘건설국장’으로 전보 발령 ‘영전’ 논란이 뜨겁다.


더욱 논란이 되는 것은 현재 수사기관(전북경찰청)에서 수사(하수과)를 받을 수 있는 대상자를 타 부서로 전보 발령 자리를 이동시켜 향후 결과에 따라 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익산시는 2019년 3년간 총사업비 83억원 규모의 ‘공공하·폐수처리시설’에 대한 위탁관리업체 조달청 모집공고를 냈다.


이후, 평가위원 심사를 거쳐 사업에 참여한 3개사 중 A사를 최종 선정했다.


시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위탁관리업체 선정에 대한 평가위원회 구성은 ‘학계, 상하수도 관련기관 및 협회, 공무원’ 등 해당분야 전문가를 참여시켰다.


하지만 전국 대학으로 확대 모집한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8명) 위촉과정에 일부 자격미달 위원을 참여시켜 A사가 높은 평가를 받아 선정된 의혹이 불거지면서 일파만파 번졌다.


이로 인해 결국에는 탈락한 업체의 ‘반발(행정소송)’과 수사기관의 고발로 이어져 압수수색과 함께 관련자들이 줄줄이 불려가 조사를 받는 상황에 수사가 8부 능선을 넘어 정점을 향하고 있다.


이렇듯 수사가 정점을 찍고 있는 가운데 정헌율 시장은 하반기 인사를 단행, 수사받는 공무원을 다른 부서로 전보 발령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수사를 받는 공무원이 다른 부서(전보)로 가는 것은 가능하다. 퇴직(명퇴)은 안 되고 다른 부서로 옮겨가는 것은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이어, 관계자는 “업무 소홀로 파장이 큰 것도 있고, 중하다면 대기발령, 직위해제 시킨다, 업무를 안 주고 내부적인 사항도 있다”며 “수사 대상자가 업무에서 배제되는 것이 수사기관은 더 좋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 이번 단행된 하반기 인사에 각종 의혹으로 수사받는 공무원에 대한 인식이 별로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 전보인사를 단행했을 수 있다.


하지만 수사기관은 압수수색까지 하면서 현 상황을 직시, 향후 결과에 따라 거취와 함께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각종 논란이 일었던 익산시 공공하·폐수처리시설 위탁관리업체 선정 의혹에 대한 수사가 8부 능선을 넘어 정점을 찍고 어디로 향할지 수사결과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