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월부터 장애인연금 최고 지급액을 28.9만원에서 33만원으로 인상
◈ 월 소득인정액(단독가구 121만원, 부부가구 193만 6천원) 이하인 경우 지원

[세계로컬핫뉴스] 9월부터 장애인연금 월 최대 33만원 지급

이언금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8-31 08:27: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이언금 기자] 부산시는 9월부터 형편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소득보전 및 생활안정을 위해 지급하는 장애인연금 1인 최고 지급액을 현행 월 28.9만원에서 월 33만원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연금은 만18세 이상의 등록한 중증장애인(1,2급 또는 3급 중복) 본인과 배우자의 월소득인정액이 선정기준액 이하인 경우에 지원하며, 선정기준액은 2018년 기준 단독가구 121만원, 부부가구 193만 6천원이다.

 

장애인연금은 장애로 인해 줄어드는 소득을 보전하기 위해 매월 일정액의 연금을 지급하는 사회보장제도로 2010년부터 시행해 왔다. 해마다 물가 상승률 등을 반영하여 인상 지급하는 등 저소득 장애인의 생활안정과 복지 증진을 도모하여 왔다.

 

장애인연금은 주민등록이 된 주민센터에 본인이 직접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 공인인증서가 있는 경우 온라인신청 홈페이지(http://bokjiro.go.kr)를 통해서도 신청 가능하다. 또한 장애인연금 신청 후 탈락한 수급희망자에 대해 추후 수급 가능성을 조사하여 신청을 안내해주는 장애인연금 수급희망 이력관리 신청도 가능하다.

 

현재, 부산시의 장애인연금 수급권자는 ’18.7월말 기준 35천 5백여명이며, 전체 수급권자의 73.7%인 26천 2백여명이 지원받고 있다. 전국 특광역시 중 수급률이 제일 높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언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