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현대미술관, 부산시 단독 사업소로 운영
- 서부산권의 시각예술 중심 공간인 부산현대미술관 본격 개관 준비

[로컬핫뉴스]서부산권의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신규 개관예정인’

이언금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01-05 08:50: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이언금기자]부산시는 올해 2월말 준공 예정인 ‘부산현대미술관’ 운영을 시 단독 사업소 형태로 결정하였다.


  시는 부산현대미술관의 기본 운영방향과 관리 운영주체, 조직 구성(안) 수립 및 관람객 증대 방안 대책 마련 등 종합계획수립을 위한 외부 용역을 2016년 7월 25일부터 12월 24일까지 실시하였다. 시는 미술관 개관 유경험 전문가 및 국.공립 미술관장, 현대미술 및 비엔날레 전문가 등을 모시고 3차례(8.17/10.17/12.20)의 용역 보고회를 개최하였다.


  보고회에서 전문가들은 부산현대미술관의 운영을 부산시에서 맡아서 부산시립미술관과 차별화되는 서부산권을 대표하는 현대미술관으로 개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시 간부회의(목요 창의회의)를 통해 시의 조직과 예산 등 현실적 부분을 전반적으로 검토한 후 부산현대미술관 운영을 부산시 단독 사업소로 최종 결정하게 되었다.


  올해 11월 사전 개관을 목표로 ‘부산현대미술관 개관준비단’을 미술관 운영 노하우가 있는 부산시립미술관 산하에 조직하고 본격적인 개관 준비를 시작하였다. 빠른 시일 내에 단독 사업소 신규 조직을 구성하고 미술관장, 학예연구사 등을 신규 채용하고, 직원들을 충원할 계획이다.


  부산현대미술관이 개관되면 신평.장림공단의 시각예술 중심 창작공간인 홍티아트센터와 폐산업 시설 활용한 전시공간을 조성하여 서부산권의 시각예술 중심의 문화벨트 형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언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