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 이후 감천항에 쌓여있던 해양쓰레기, 조선소 폐기물 제거로 청정해역 이미지 제고

[세계로컬핫뉴스] 부산 감천항, 오염퇴적물 걷어내고 청정바다로

이언금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02-23 11:02: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이언금 기자] 부산시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2018년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대상지로 감천항이 우선순위 2위로 선정 됐다“고 밝혔다.


감천항은 해양수산부가 지정(‘82.10월)한 특별관리해역으로 해수의 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반폐쇄성 해역으로 오랫동안 육상에서 유입된 퇴적물과 10여개의 수리 조선소 등에서 버려진 폐기물 등으로 정화.복원사업이 시급한 지역이다.


  부산시는 작년 11월 감천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여건 검토서 제출, 올해 2월 사업의 타당성, 추진여건, 해역의 중요도를 보고하는 등 수차례 감천항 오염물정화복원사업을 건의하여 해양수산부에서는 부산 감천항, 인천 선거.북항, 통영항, 마산항 등 6개 항을 대상으로 후보지 선정 평가하여 감천항을 우선사업 대상지 2위로 선정, 2018년 실시설계용역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1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감천항 오염퇴적물 149천㎥을 해양환경관리공단에 위탁 준설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감천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으로 오염 퇴적물을 제거하고 꾸준한 사후 모니터링과 클린 감천항추진협회를 구성하여 국제수산물 물류무역기지에 걸 맞는 청정한 바다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감천항 외에도 2009~2017년까지 국비 447억원을 투입 용호만, 남항, 다대포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을 추진하였고 사업 완료 이후 해양퇴적물, 생물독성실험, 저서생물 분포도 등 변화상을 조사하는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민.관.학이 참여하는 클린 남항추진협의회를 구성하여 청정해역 유지에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 유라시아 관문이 될 북항 재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북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도 추진할 계획에 있다.


  또한, 부산시는 잦은 유류오염 사고와 집중호우 등으로 떠내려 온 각종 쓰레기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부산해양환경 복원을 위해 2030년까지 수질개선 방안 등을 포함한 장기 마스터플랜 “부산해양환경관리 종합계획 2030“을 수립하여 2030년까지 부산 연안수질(COD)을 1.0㎎m/ℓ으로 개선하고, 멸종위기종인 상괭이, 바다거북 복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언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