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낙동강 일대, 봄으로 물들다!
◈ 낙동강 화명생태공원, 3월 중순부터 4월 중순까지 튤립 12만 송이 만개
◈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사회적 거리두기’에도 간단한 산책은 가능… 방문 시에는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 엄수

[세계로컬핫뉴스] 화명생태공원 일원에 봄의 전령사 튤립 만개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18 11:17: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하는 가운데에도, 봄의 전령사 튤립이 꽃망울을 터트렸다.

 

부산시(시장 오거돈) 낙동강관리본부는 화명생태공원 진입부와 수생식물원 등에 튤립 12만 송이를 식재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보다 2배 이상 확대된 규모로 본격적으로 봄이 오면 12만 송이의 튤립이 장관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고되면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모임 등을 자제하고 있는 시민들에게 비교적 감염 우려가 적은 탁 트인 공원에서 즐기는 산책은 기분전환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마스크는 필수로 착용해야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수십만 송이의 튤립이 이루는 장관을 보고 있으면, 코로나19로 인한 불안한 마음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생태공원 방문 시에는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낙동강관리본부는 지난 2013년부터 낙동강 생태공원에 지속적으로 꽃 단지를 조성해 계절별로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해오고 있다. 

 

[참고자료] 

꽃단지 위치도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