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우 피해현장 복구 및 휴가철 맞이 도시환경정비
◈ 7.31. 14시부터, 최근 폭우 피해현장 복구하고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대비해 부산 전역에서 일제 환경정비 추진
◈ 시와 구‧군, 국민운동단체, 자원봉사자 둥 참여… 지역별로 주요 장소에서 동시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부산시, 「민관합동 도시환경 일제 정비」 추진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7-31 11:40: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부산시(부산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7월 31일을 민.관이 함께하는 「도시환경 일제 정비의 날」로 지정하고 시와 구.군, 국민운동단체, 자원봉사자 등이 참여하는 「폭우피해현장 복구 및 휴가철 맞이 환경정비」를 일제히 추진한다고 밝혔다.

 

환경정비는 16개 구.군에서 함께 하며, 지난 7월 23일 부산지역에 내렸던 폭우와 그간 장마로 인해 훼손된 피해 현장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여름 행락철을 대비하기 위해 관문지역과 주요 간선도로, 관광지 주변 등도 대상으로 한다.

 

이날 민관합동 도시환경 일제 정비에는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도 직접 참여한다. 하천범람으로 보행로와 시민휴식공간에 큰 피해를 본 연제구 온천천을 직접 찾아 환경정비 활동에 동참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장마와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생활 주변 환경에 큰 피해가 있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아름다운 부산의 모습을 다시 찾기 위해서는 다 같이 더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정비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은 각자 주변을 한 번 더 돌아보고 살펴 더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들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