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사회 상생협력지원사업 성과공유회 및 세미나」 개최
◈ 6.25. 14:00 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지자체-대학 간 실질적 상생협력 모델 제시, 성과확산 및 지속가능성에 대해 공론화 장 열어
◈ 지난해 시범사업 후 올해 부산외대 등 7개 대학이 전공수업으로 해결, 부산가톨릭대 등 8개 대학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역현안을 해결하며 市는 4.5억 원 규모의 사업비 지원

[세계로컬핫뉴스] 부산의 현안, 12개 지역대학이 해결사로 나서!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28 12:5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원장 고영삼)은 시-대학 간 상생·협력 및 선순환 혁신체계 구축을 위한 ‘2020년 지역사회 상생·협력 지원사업’의 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성과확산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위해 25일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1월 전국 최초로 부산시에 신설된 대학협력단의 2019년 시범사업으로써, 지역대학의 인적·물적·지적 자원을 기반으로 지역의 현안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지역밀착형 수요자 중심의 사회공헌지원 사업이다.

 

지난해 9개 대학(컨소시엄형 2개/ 특화형 6개/크라우드펀딩형 1개)의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는 사업의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연차지원을 확대하고, 대응자금(10% 이상)을 필수화하는 등 대학의 책임감 있는 사업수행을 강화하였다. 또한, 2018년부터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에서 추진 중인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대학 전공수업지원 프로젝트의 운영 노하우를 결합하여 ‘지역사회 상생.협력 지원사업’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개편했다. 부산시는 지난해 4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했으며, 올해는 작년 대비 20% 규모로 확대·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사업에 선정된 8개 대학의 사업총괄책임자 및 관계자 등은 이번 ‘성과보고회 및 세미나’를 통해 수범사례를 공유하고 사업추진 방향성에 대한 공감대를 이뤘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건강 문제, 비대면 방식의 확산에 따른 원격강의 확대와 대학의 생존 위기 및 역할 변화 등 사회변화에 대응한 사회공헌활동 방식 변화에 대해 논의했으며, 각 지역 단위에서 국·시비 지원의 사각지대 발굴, 과제별 현안 해결이 상호 연계해 선순환 할 수 있는 구도 설계 등에도 공감하였다.

 

또한, 지역 내 많은 교수와 학생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하는 유인책 등 지자체와 대학의 성공적 상생협력을 위한 많은 아이디어와 지혜도 나왔다.

 

 

고영삼 인평원 원장은 “이 사업은 대학의 구성원인 교수와 학생이 지역사회 문제에 주인의식을 가지고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적극적인 수행력으로 직접 지역현안 해결에 나선다는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인평원은 지역인재 육성과 지역대학의 사회공헌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기환 부산시 성장전략국장은 “이번 성과보고회를 통해 대학이 지역혁신의 거점기관임을 다시금 확인했다”라며, “이러한 대학들의 사회공헌이 지속가능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부산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