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민·관 협력 더욱 굳건히 하는 계기 될 것
코로나19 속 취약계층, 소상공인 돕는데 사용하기로

[세계로컬핫뉴스] 안양시 7개 민간단체 보조금 1억4,600만원 반납 결정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8-04 12:54: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안양시=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통분담 열기가 안양지역사회에서 식지를 않고 있다. 

 

 

안양시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차원에서 관내 7개 민간단체가 20개 사업과 행사를 취소해 남는 보조금 1억4천6백만 원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안양시향우협의회가 매년 개최해오던‘한마음 어울마당’을 올해는 열지 않기로 해 당초예산 4천750만원 반납을 결정했다.

 

안양시새마을회 역시 연례적으로 열어왔던 워크숍을 비롯한 5개 사업을 접어 3천650만원을 내놓기로 의견일치를 보았다. 

 

한국자유총연맹안양시지회는‘통일공감 현장견학 등 4개 사업을 취소해 2천백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는가 하면, 바르게살기운동안양시협의회는’나라사랑 독도아카데미‘를 안가기로 합의한 것을 포함한 4개 사업에 대해 당초비용 2천5백만 원을 반납 결정했다. 

 

또 민주평통안양시협의회가 2개 사업에 5백만 원을, 안양시재향군인회는 3개 사업에 860만원을 그리고 안양시이북5도연합회가 전적지견학을 취소하는 대신 당초예산액 135만원을 각각 코로나19 극복위한 기금으로 내놓는다고 밝혔다. 

 

반납되는 예산 1억4천6백만 원은 전체 예산(10억2천5백만 원)의 14.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7개 민간단체의 한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이때 민간단체가 솔선해 코로나19 위기극복에 힘을 보탠다는 점에 뿌듯함을 가지게 됐다며 소감을 나타냈다. 

 

최대호 안양시장도 보조금 반납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민관이 우정을 더욱 돈독히 하고 함께 발전해나가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피력했다. 

 

한편 앞서 지난달에는 안양시명예시민과장회가 워크숍 예산 1천4백만원을 기탁한 것을 비롯해 공무원과 환경미화원이 후생복지예산을 반납하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며 코로나19 고통분담에 동참한 바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