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핫뉴스]화장실 칸마다 ‘안심 비상벨’

이언금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10-18 19:19: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시민공원 화장실에는 칸마다 ‘안심 비상벨’이 설치돼 있다(사진은 화장실 칸에 설치된 안심 비상벨 모습).

 

[부산=세계타임즈 이언금기자]부산시설공단은 지난 8월 부산시민공원 낸 화장실 11곳 103칸에 전부 ‘안심 비상벨’을 설치했다. 지난 5월 전 국민을 경악케 한 서울 강남역 인근 공용화장실 살인사건 같은 화장실에서 발생하는 강력범죄를 예방하고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다.

부산시민공원 화장실에서 위기상황에 처한 시민이 안심 비상벨을 누르면 화장실 입구에 설치된 경광등과 사이렌이 큰 소리를 내며 작동하고, 동시에 공원상황실로 위기상황이 알려져 즉각 청원경찰과 직원들이 출동한다.

부산시민공원 화장실의 ‘안심 비상벨’은 강력범죄 예방은 물론 응급환자 등을 빨리 발견해 골든타임 내 생명을 살리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설공단은 최근 여성과 노인,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부산시민공원뿐만 아니라 어린이대공원, 용두산공원, 중앙공원, 대신공원 등 부산시내 주요 공원의 공중화장실에도 ‘안심 비상벨’을 설치하고 있다.

부산시설공단 관계자는 “아이들과 여성들이 많이 이용하는 도심 공원의 공중화장실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모두 안심 비상벨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언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