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신부 14명 교구청 본부에서 2주간 생활하며 모니터링 받도록 조치

[세계로컬핫뉴스] 천주교 인천교구청, 귀국 사제 자가격리 솔선수범

윤일권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30 23:27: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동구=세계타임즈 윤일권 기자] 천주교 인천교구청이 해외 유학을 마치고 귀국하는 소속 성직자들에 대한 자발적인 자가격리 조치로 지역사회의 보건위생을 위해 솔선수범하고 있다.

 

30일 동구에 따르면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순차적으로 귀국하는 인천 교구청 소속 사제 14명은 한국에 돌아오는 대로 송림동 인천교구청 본부(옛 박문여고)에 마련된 자체 격리시설에 들어간다.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및 지역사회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자발적인 조치다.

 

구 관계자는 “29일 현재까지 한국에 들어온 10명은 선별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는 귀국 사제들에 대해 격리 기간동안 하루 두 번 발열 및 인후통, 호흡기 증상 등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나머지 4명도 귀국하는 대로 지체없이검사할 방침이다.

 

또한 구는 격리시설 적합 기준에 대한 교구청 자문에 적극 응하는 한편, 입소대상 건물 방역과 손세정제, 살균제 및 마스크 등 물품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해외 입국자 관련 정부 방침에 따르면 유증상자는 격리치료 후 재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아도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고, 증상이 없는 사람은 귀국 후 3일 이내에 관할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검사를 받은 다음 자가격리 14일을 채워야 한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하여 보여주신 솔선수범과 이웃사랑은 큰 귀감이 되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며 “온 나라에서 일제히 진행되고 있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관내 모든 종교시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윤일권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