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항, 146년 만에 부산시민의 품으로!

이용우 / 기사승인 : 2022-05-03 10:04:00
  • -
  • +
  • 인쇄
- 5월 4일 북항 1단계 공공시설 전면 개방… 휴양, 문화, 여가의 장으로 재탄생
◈ 대표적인 주요시설로 ▲폭 60m 규모의 보행데크 ▲축구장 면적의 약 17배 규모의 근린공원 ▲부산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1.3km의 경관수로 등이 있어
◈ 랜드마크 부지도 8만9천㎡의 야생화단지로 조성돼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 제공 예정
[부산=세계타임즈=이용우 기자] 지금까지 닫혀있던 북항이 146년 만에 부산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5월 4일 부산항 북항 1단계 공공시설이 전면 개방된다고 밝혔다.

북항 1단계 재개발은 지난 2006년 부산신항이 개장하면서 유휴화된 북항을 시민들에게 친수공간으로 제공하고자 2008년부터 시작됐다. 전체면적 153만㎡ 공간에 약 2조 4천억 원의 사업비가 투자되는 국내 1호의 대규모 항만재개발사업이다.

 

문화공원

야생화단지

경관수로

보행데크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b1001e0.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40pixel, 세로 345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5bc000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089pixel, 세로 612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친수공원 (5).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016pixel, 세로 4501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보행데크 (4).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183pixel, 세로 240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6년 12월 23일 오후 5:45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CS6 (Windows)

EXIF 버전 : 0221

 

북항 1단계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부산항만공사(BPA)는 지난해 12월 2만 6천㎡ 면적의 문화공원 부지를 개방한 데 이어, 오는 5월 4일부터는 근린공원과 경관수로, 보행데크 등의 나머지 공공시설도 전면 개방한다.

 

대표적인 주요시설로는 원도심 통합개발과 연계한 폭 60m 규모의 보행데크와 축구장 면적의 약 17배 규모의 근린공원, 그리고 바다와 연결되어 부산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약 1.3km의 경관수로가 있다.

▲ 주요 개방 구역도

 

또한, 랜드마크 부지는 사업자공모 및 토지사용 전까지 국내 최대규모인 8만9천㎡ 면적의 도심 야생화단지(유채, 국화 등)로 조성돼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부산시민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시민의 관심과 격려로 북항 1단계 재개발 사업의 공공시설이 적기에 준공됐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인 북항 2단계 재개발도 BIE(국제박람회기구) 현장 실사 전 예비타당성 조사를 완료해 박람회 유치에 총력을 다 하겠다”라며, “북항 재개발 사업의 성공 추진에 부산시와 정부가 합심해 전력 질주하겠다.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