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인평원, 청년 1인 가구 소통 프로그램 `소셜다이닝`운영

이용우 / 기사승인 : 2022-05-09 10:08:11
  • -
  • +
  • 인쇄
◈ 5월 ~ 8월, 부산청년센터‘소셜다이닝’운영
◈ 회차별 8명, 2인 1조로 4개조 선정, 만18세~34세 이하의 부산에서 거주 또는 활동하는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

 

[부산=세계타임즈=이용우 기자] (재)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원장 설상철)는 지역 내 청년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소셜다이닝` 프로그램을 5월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재)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은 음식을 매개로 청년들과 소통하며 그들이 겪는 고립이나 우울감 등 다양한 고민을 공감·해소하고자 마련됐다.

회차별(5회) 2인 1조로 4개조 선정으로 오는 8월까지 대면으로 진행된다.

청년 쉐프에게 해물야끼소바, 해물오코노미야끼 등 집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요리를 배우고 함께 식사하며 소통하게 된다.

설상철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1인 가구 청년들이 일상에서 소소한 재미와 활력을 얻게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부산청년센터가 청년들의 삶을 보듬어 갈 수 있는 플랫폼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는 20일부터 8월까지 부산청년 소셜다이닝에 참가할 청년들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만18세~34세 이하 부산에서 거주 또는 활동하고 있는 청년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신청은 5월 9일부터 8월 10일까지 부산청년센터 홈페이지(https://bycenter.net)에서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