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감사위원회, 시(市)·산하 공공기관 초과근무수당 등 부정수급 개선한다!

이용우 / 기사승인 : 2022-05-11 10:12:01
  • -
  • +
  • 인쇄
- 청렴도 1등급 달성을 위한
◈ 부산시 대상 상반기부터 정기적·예방적 복무감찰 시행 중, 시 산하 공공기관 대상 정기 종합감사와 더불어 하반기부터 합동감사 추진
◈ 부정기적 적발 중심에서 정기적·예방적 복무감찰로 전환, 직원 인식 제고를 위한 공직기강 확립 집중 홍보

 

[부산=세계타임즈=이용우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시 감사위원회에서 시와 산하 공공기관의 초과근무수당, 출장비 등 부정수급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시 감사위원회는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공공기관의 수당 부정수급을 원천적으로 차단하여 직원들의 부정수급에 대한 인식을 바로 세우고 공직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부정수급 개선대책을 마련했으며, ‘복무감찰’과 ‘인식개선’으로 나눠 중점 추진할 예정이다.

‘복무감찰’ 분야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그간 종합감사의 일환으로 시행해 왔던 기초복무 점검에서 올해 하반기부터는 감사위원회 직원 및 타 공공기관 감사담당 직원으로 구성된 합동감사반을 운영하여 종합감사 미수감·기초복무 취약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합동감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시의 경우는 시 감사위원회에서 올해 상반기부터 정기적·예방적 복무감찰을 시행 중이다.

또한, 공직기강 확립 집중 홍보를 통해 직원의 기초복무 관련 ‘인식개선’을 해 나갈 예정이다. 시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 해피(HAPPY) 로고젝트 설치로 기초복무 준수 경각심 고취 ▲청렴소리함 접근성 개선을 통한 제보시스템 실효성 강화 ▲내부 행정망 ‘청렴감사’ 게시판 공유 플랫폼 신설로 감사 패러다임 전환 ▲화면보호기 표출 ▲내부 행정망 ‘팝업창’ 신설로 자긍심 고취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비위행위 예방 홍보를 다양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그리고 시 산하 공공기관도 함께할 수 있는 ▲엠제트(MZ)세대인 청렴갈매기와 연계한 ‘Let’s Change Together’ 캠페인 전개 ▲공무원 비위행위 사례집 제작·배부 ▲맞춤형 3대 비위행위 예방 교육 추진 등 부드러운 문구·수단 등을 사용하여 넛지효과(nudge effect)를 극대화하면서 직원들의 복무감찰에 대한 부담을 낮추면서 자연스럽게 복무인식을 개선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한상우 부산시 감사위원장은 “늘 공직사회에 꼬리표처럼 붙어 다니는 초과근무수당 부정수급 사례가 더 이상 재발하지 않도록 체계적 복무 감찰 시스템과 직원 인식개선에 주안점을 두고 개선방안을 마련했다”라며, “이번 계기를 통해 ‘청렴도 1등급 부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